페이퍼후
상단여백
HOME 뉴스
양식 참다랑어 본격 출하, 올해 30t 전망
  • 김승화 기자  angelkaren@empal.com
  • 승인 2018.06.22 22:30
사진=프리큐레이션

해양수산부는 22일 외해 참다랑어 양식장이 있는 통영 욕지도 해상에서 양식 참다랑어 출하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번에 출하하는 참다랑어는 통영 욕지도 외해 가두리에서 3kg 미만의 치어를 22개월간 키워 출하하는 축양 방식으로 양식, 30kg까지 키워낸 것이다.

해수부는 올해 약 30여톤 가량 출하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참다랑어는 지난 2016년 전체 다랑어류 어획량인 579만톤 중에서 어획량이 1%에 해당하는 4만8천톤 정도 밖에 되지 않는 귀한 수산물이다.

육질이 부드럽고 맛이 뛰어나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많은 고부가품목이기도 하다.

해수부는 2013년부터 참다랑어를 수산물 유망품목으로 지정해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정책을 추진해온 만큼 양식에 공을 드렸다.

그간 참다랑어 양식을 위해 겨울철 월동 양식시험을 비롯 해외 수정란 이식을 통한 치어 생산 등 다양한 연구 개발을 해왔다.

2015년에는 세계 2번째로 국내에서 잡은 어린 참다랑어를 어미까지 키워 수정란을 채집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해당 참다랑어를 양식한 홍진영어조합법인은 지난 2007년 욕지도 정치망에 걸린 참다랑어를 가두리에 넣어 국내 최초로 양식을 시작했다.

해수부는 가두리 등 시설 및 기자재 개발과 종자입식 시험, 사육현황 모니터링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했으며, 각고의 노력 끝에 본격적으로 양식 참다랑어를 출하하는 경사를 맞게 됐다고 말한다.

해수부는 이번 참다랑어 출하를 통해 겨울철 수온이 10도 이하로 내려가는 국내 바다 환경에서도 온대성 어종인 참다랑어의 양식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연근해에서 잡히는 태평양 참다랑어는 자원 고갈의 위기에 처한 상황으로, 향후 국내 참다랑어 양식이 활성화되면 참다랑어의 자원 보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나아가 국내 연근해에서 어획되는 참다랑어 쿼터 중 85%를 축양할 경우 양식생산으로만 최소 1천억 원에서 최대 3천억 원 규모의 경제적 효과도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연말에는 인근에서 참다랑어를 양식하고 있는 ‘남평영어조합법인’에서도 2016년도에 입식한 참다랑어를 출하하는 등 양식 참다랑어 출하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 칼럼, 보도자료, 기사제보 paperwho@hanmail.net

<저작권자 © 페이퍼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화 기자  angelkaren@empal.com

김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